차마 들어서진 못하지

문 밖 귀퉁이 바람도 모르는 곳에

동그랗게 오므린 너는 꽃이라기보다

꿈 뜬 등을 보이며 기어가는 남도의 햇살

찬바람을 옭아맨 철사의 그것이다

오전 열시 쯤 나오는 노란 털 빗고 나온

고양이에게 시를 읽힌 나처럼

풍류에 흔들리는 매화사(梅花詞)까지는 아니더라도

질긴 줄기 속에 봄물을 품고

둥치 째 졸고 있는 벚나무 아래까지

놀다 가던 바람도 모르는 모퉁이 지키는동백아, 서럽게 청청한 그날 동백아

정소란(시인)

정 소 란
한산도에서 출생하여
월간 조선문학으로 등단,
현재 죽림에서 꽃집을 하며
시를 쓰고 있다.
저작권자 © 통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